::: IUCHEM :::
 


총 게시물 182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이구스, 벌집 모양 '허니콤' 스트레인 릴리프 개발

글쓴이 : Riushop 날짜 : 2017-12-26 (화) 14:01 조회 : 278

가장 빠른 하네싱 e체인을 완성하는 신제품 세퍼레이터

이구스.jpg

모션 플라스틱 전문 기업 이구스가 새로운 컨셉의 범용 스트레인 릴리프 ‘허니콤’을 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허니콤’ 스트레인 릴리프는 케이블과 호스를 간편하게 밀어 넣을 수 있는 구조로 되어 있다. 벌집에서 영감을 얻은 이 제품은 시중에 흔히 사용되는 케이블 타이랩을 대체할 신제품이다.
현재 체인 내의 케이블은 한정된 방법으로만 고정되며 이는 많은 시간과 공간을 소모한다. 또한 케이블 타이랩은 빠르게 설치할 수 있으나 한 번만 사용할 수 있다는 단점도 있다.
각각의 케이블을 체인에 고정시키는 데 많은 시간과 공간이 소요되는 케이블 타이랩에 비해 이구스의 허니콤(honeycomb) 시스템은 지속적으로 사용 가능할 뿐만 아니라 케이블을 간편하게 밀어 넣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설치 및 조립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케이블 삽입 후 허니콤 양쪽의 클립 라킹을 닫으면 내부 격자무늬 구조가 케이블을 부드럽게 감싸며 빈틈이 거의 없이 잠기게 된다. 각 격자 무늬 셀들이 케이블 직경에 맞춰 자동 정렬되므로 케이블 타이랩이나 다른 스트레인 릴리프 솔루션과 비교할 때 약 80%의 조립 시간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공간 절약과 케이블 보호에도 탁월한 성능을 가지고 있다. 아울러 쉬운 분해 조립으로 케이블 추가 및 교체 작업도 손쉽게 할 수 있다.
두 가지 버젼으로 제공되는 ‘허니콤’ 시스템 중 CFU.H(가로형)은 여러 층으로 레이어를 구성할 수 있어 1개 층에 다양한 케이블을 삽입할 수 있다. 마운팅 브래킷 앞에 스크류로 고정해 고정단으로 장거리 이동에 활용할 수 있다.
가로형과 마찬가지로 마운팅 브래킷 전면에 장착해 여러 세로 행으로 케이블을 삽입할 수 있는 CFU.V(세로형)도 있다. 클립형 라킹 시스템이 단단하게 케이블을 고정함으로써 기계적인 인장력으로부터 케이블을 안정적으로 보호해 준다. e체인 E4.1L 시리즈용으로 개발된 두 가지 버전의 ‘허니콤’ 시스템 모두 바로 구매가 가능하다.
허니콤 스트레인 릴리프 시스템과 더불어 E4.1L시리즈의 또 하나의 강점은 함께 출시된 신제품 세퍼레이터다. 간편한 가로 분리대 삽입 방법으로 개별 사양의 내부 분리가 가능하며, 케이블 포설 시간을 현저히 단축시켜 준다. 복잡한 작업이 필요없이 ‘허니콤’과 함께 고객이 원하는 대로 간편하게 케이블을 구성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변경도 쉬워 설계자에게 있어 최고의 설치 및 설계 자유도를 제공한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